배상문, PGA 첫 우승…세번째 한국인 챔피언

 


[CBS체육부] 배상문(27·캘러웨이)이 한국인 선수로는 역대 세번째로 미국프로골프(PGA) 투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.

배상문은 20일(한국시간)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(파70 · 7166야드)에서 벌어진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1타를 줄여 최종 합계 13언더파, 267타로 정상에 올랐다.

3라운드까지 1위 키건 브래들리(미국)에 1타 뒤진 2위에 머물던 배상문은 이날 4라운드에서 한차례 더블보기와 보기 2개를 범했지만 버디 5개를 잡아 타수를 줄이는 데 성공했다. 최종 합계에서 브래들리를 2타차로 제치고 감격의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.

이로써 배상문은 PGA투어 도전 2년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한국 국적 선수로는 최경주(SK텔레콤), 양용은(KB금융그룹)에 이어 세번째 우승자가 됐다. 우승 상금은 117만 달러.

profile